카테고리 글 보관함: ET CETERA

자료를 모두 이전하였습니다.

그간 그냥 방치하고 있던 도메인과 블로그 였습니다만,

몇가지 해볼것이 있어서 티스토리에서 별도 서버로 이전하였습니다.

 

현재 호스트는 conoha.jp를, 블로그는 WordPress 통해 서비스 중입니다.

블로그 자체야 데이터가 얼마되지 않습니다만,

보이지 않는곳에서 다른것들이 여러가지 돌고 있어서

원활하게 보여지지 않을수도 있습니다.

 

또한, 개인 사정등으로 인하여 서버가 내려가 있을수도 있습니다.

수원,병점,천안,신창행 열차는 비중이 없는건가????

이건 정상 운행될떄도 마찬가지 입니다만, 최근 사태가 되면서 더욱더 심해졌군요…

보통… 아침시간에(적어도 제가 역에 있을때에는…) 보면 인천행->수원병점행->인천행->신창순천향대
 
이런식으로 열차가 들어옵니다만…

최근에는 당연히 그렇게 못들어 오고있지요….

어제만 하더라도 인천행만 두대 지나보내고 신창행 열차를 탔는데, 신도림 승강장에 있는 인원의 5-6할 정도밖에 못타더군요.

구로역은 더 심하고… 열차내에서는 비명소리가 들리고…

오늘은??? 바로 역에 들어가자마자…

구로행->구로행->인천행->병점행… 뭐야이거???? 이미 열차는 꽉차서 들어오고… 영등포에서부터 이미 비명소리는 들려오고…

구로행 두대와 인천행은 거의 비어서 들어왔는데…

신도림에서는 문조차 제대로 안 닫히고…

코레일에 전화해서 욕 한바가지 해볼까 하다가… 전화요금도 아깝고 받아봐야 받은사람만 괴로울 따름이지요.

대체인원으로인한 배차간격에 문제있다고만 사과하지 말고… 제발…

열차 편성부터좀 제대로 해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아침나절에 구로행 두대는 뭐야 도대체…

9호선 이야기가 나와서 마져…

지난번에 서울 갔을때는 어쩌다보니 위 교통카드를 둘다 가지고 다녔는데…

실은 오른쪽에 있는 마이비카드(청주/충북지역 디자인)만 가지고 다닐 생각이었습니다.

이런식으로 서울 버스/지하철도 결재되고 말이지요.(단지 충전할 곳이 없어서 청주에서 충전해 가야 하지만…)

그게… 서울 올라갈때는 위에 써있듯이 잔액이 별로 남지를 않아서… eB티머니를 들고가서 이용했습니다.

그리고 9호선도 티머니로 결재를…

나중에 알고보니까… 9호선 티머니만 된다는 소리 듣고 안도했습니다.

만약 마이비 카드에 잔액이 넉넉해서 그냥 올라갔더라면…

흐… 사진 발로 찍는것이 더 힘든겁니다!!

데굴대굴님 블로그에서 읽다가 한번 해봤습니다.

사진을 발로 찍는다는말이 꽤 많이 보입니다만…

사용 되는 의미야 저도 당연히 무슨의미인지는 저도 잘 알고 있습니다만…

꼭두새벽에 한번 발로 찍기를 해봤습니다. 진짜 발로 찍은 사진이라 일단 가려 놓습니다.

[#M_열기|접기|
아마 이런자세????(폐인스럽게 나왔지만 양해바랍니다.)

발가락으로 셔터누르기 참 힘듭니다.

ㅡㅡ;

결과물은???

카메라를 삐딱하게 들었으니… 사진도 삐딱할 수 밖에…

의자에 앉아서도 발로 찍기는 참 힘듭니다.

이것도 찍다가 다리에 쥐날뻔 했는데,

하물며 뷰파인더를 눈에 대고 봐야할 DSLR이라면…

고도의 기술이 필요할 것으로 생각되옵니다.

게다가, 만약 양발로 카메라를 들고있으면 발가락으로 셔터가 눌리질 않사옵니다. (게다가 DSLR이라면 무게도 만만치 않을텐데…)

물론, 바닥에 놓고 셔터를 발로 밟으면 되겠지만… 땅바닥 사진만 찍을순 없는 노릇…

그러므로, 사진을 발로 찍는다 = 다리와 발가락을 자유자재로 움직일 수 있는 유연한 몸을 가지고 있다??????

라는 결론이 되겠습니다.(응????)

ps. 별 의미는 없습니다. 새벽에 깨서 잠이 덜 깨었을뿐…

생각해보니 유선릴리즈를 쓰면 더 엽기적인 자세가 나올것으로 생각되옵니다. ㅡㅡ;

ps2. 당연하지만 발은 닦고 찍는겁니다. ㅡㅡ;

덤으로…

슬라이드형 핸드폰은 셔터가 대부분 옆구리에 있어서 양발로도 찍힙니다만…

뭐… 발로찍는게 그렇지요… ㅡㅡ;

ps3. 이 새벽에 이게 뭐하기 있는건지…_M#]

음… 교과서 내용… 안맞아도 그냥 검정되는가 봅니다.

오늘은 그냥 잡소리… 안보시는것을 권장합니다.

[#M_더보기|접기|별 내용은 아니고… 오늘 수업들으면서 들은 내용입니다.

사화교육과 학과장님 수업인데…

천*교육쪽 교과서인거 같은데,

  • 실증주의 : 연역법
  • 해석학 : 귀납법

이런 내용이 있는거 같더군요. 뭐… 제가 개정 교과서를 본적은 없으니…

그러면서 반드시 실증주의가 연역법이고, 해석학이 귀납법이라는법은 없는데도 저런식으로 이분화되어 있어서 떨어트렸는데도

교과서는 나왔다는군요. 내용수정없이… 아마도 위 교과서로 수업할일이 있을때 주의해서 가르치라는 이야기였겠지만…

아마도, 사회교과의 경우 수능과도 관련이 있다보니 간략간략하게 정리만 해놓아서 이런경우가 생기는듯…

뭐… 저야 일단 컴퓨터교육이고, 임용은 접었지만 개정판 정보컴퓨터 교과서 편찬에 일부 뛰어 들었던것을 생각하면…

컴퓨터교과쪽은 실용적에서 가까워지고는 있지만… 그다지… 라는 생각이 듭니다.

제가 중학교때에 기술교과서에 DOS와 gwbasic이야기가 있을때는 이미 Windows95는 등장한지 오래이고…

그 다음을 보니 WIndows XP가 나왔어도… Windows98이야기… 바로 전인 7차에는 XP로 교과서가 나와 있습니다만…

이번에 2007년 개정판 교과서에도 WindowsXP기준으로 작성되어 있을겁니다.

뭐…  Windows XP에 대한 지원이 2010까지로 결정되었으니까 넘어가고,

뭐…. 하긴…. 컴퓨터교육과인데도, 윈도우조차 설치못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는걸보면…

게다가… ㅡㅡ; 가끔 맥북을 학교에 들고가면… 윈도우7이 뭔지도 모를경우가 있고…

윈도우, 맥OS, 리눅스의 구분은 저 멀리…

_M#]

태클은 사양합니다. 그냥 머릿속에 있는 내용을 정리하지 않고 쓰다보니 두서고 뭐고 없구만요…

무엇보다 제가 뭐라고 쓰는지 조차 이해를 못하고 있으니… 양해바랍니다.

요즘 과제다… 뭐다 해서 수면부족으로 비몽사몽…

지옥의 수강신청기간이라….

오늘은 일단 교양/교직신청하는 날이고

내일이 전공신청일인데…

교직에 하나 넣을거 있어서 접속했더니 예상대로 지옥…

08:55분까지는 접속이 수월하다가…

그 이후로는 아수라장…

40분지났는데, 접속 조차도 안되니…

(사실 10분쯤 지났을때 접속이 되긴 되었습니다만… 문자열인코딩이 깨져서 다시 시도 하는데 또 시간이…)

방금 학교에서 근로중인 사람 둘에게서 연락이 왔습니다만, 학교에서도 안된다고 하더군요.

혹시나해서 과 홈페이지로 ssh접속해서 ping날려보니 역시나…

연락오기전에 혹시나하고 과홈페이지로 터널링 연결 뚫고 있었는데, 그것도 무산되어 버렸구만요.

ㅡㅡ; 학교에서는 상황 체크 안하고 있는건가…

ㅡㅡ; 정신줄 놓고 있다가 정보처리기사 필기 신청을…

잊어 버리고 있었습니다.

분명히 주 초까지는 알고 있었는데,

뭐… 신청은 했습니다만,

ㅡㅡ; 학교근처인 청주에서는 자리가 이미 마감이 되어서,

눈물을 머금고 고향근처인 김포쪽으로…

그나저나 2일부터 개강인데… 시험치고 바로 청주로 이동해햐하나…

이래서 정신줄을 놓으면…

ps. 이러다가 (필기를 합격한다는 조건하에…) 졸업증명서도 제때 제출 못하는거 아닌가 모르겠습니다.

하…. 여기 관리도 안하는동안 이상하게 방문자가 많다 했더니만…

예전부터 그러했습니다만… 이유없이 늘어나는 방문자수…
2008년 11월 방문자수

50명 내외정도 왔다갔다 할때도 생각보다 많이오네…. 이랬는데… 오랫만에 확인좀 해봤더니….

이건 뭡니까?????

1천명이 넘게 접속하는건 또 뭐지????

하면서 생각을 해봤습니다만…

뭐….

당연히 뻔한것 아니겠습니까?

쓸데없는 검색어를 통한 유입이겠지요…

예전부터 거슬리던거였지만,

search.live.com을 통해서 다른단어도 아니고

‘iStpik” 제 닉네임으로 검색해서 들어오는것들인게지요.

제 닉네임이 언제부터 그렇게 흔한게 되어버렸던겁니까???

아무리 뒤져봐도 쓰는건 저 혼자인거 같은데 말입니다.


19일자 기록은 이미 없어져서 확인을 못하겠고, 무려 500명이 찍힌 29일자 기록중 일부입니다.

티스토리내 다른 사용자분들 블로그도 검색해 봤는데, 마찬가지인듯…

설마 MSN에서 의도적으로 흘려보내서 광고하는거 아닌가라는 생각까지 들 정도구만요…

생각해보면 이미 이전부터 유입키워드 1위는 항상 ‘istpik’이 차지하고 있어서 알고는 있었는데,

신경쓸정도는 아니어서 신경도 안쓰고 있었느데, 갑자기 1000이 찍히면 생각이 바뀌는 법이겠지요.


이게 맞는건지는 몰랐는데, 소잃고 외양간 고치기 격으로 결국엔 추가했습니다. ㅡㅡ;(이게 맞는건지는 모르겠지만…)

아니지, 어차피 개인블로그니까 모든 검색봇을 다 막아버릴까나… ㅡㅡ;

ps. 29일경에는 외국에서 TP570 오버클럭 정보를 찾는분이 계셨는지, 구글번역도 찍혀있더군요.

오랫만에 포스팅입니다.

따지고 보면 11월달은 포스트가 전멸이군요…

그래서 12월 1일부터 다시 새로운 마음으로 시작합니다.

(그런데… 12월이면 올해가 다 간거나 다름 없는데…)

뭐… 할말이 있는건 아니지만, 요즘 좀 바쁘게 살았습니다. 그런데, 뭐… 또 시험기간이 도래하긴 했지만 말입니다.

11월에 반은 술독에 빠져살고… 나머지 반은 과제와 발표 수업준비에 치여서 이런지경까지 왔네요…

ㅡㅡ; 그간 방문해 주신 분들께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라고 하지만… 오시는분은 몇분 안될듯…)

앞으로… (별 볼일은 없겠지만 조금더) 알찬 내용은 포스팅을 할까?? 하는 생각을로 블로그질을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