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 보관함: 아이북

싱크패드, 아이북 상판 도장작업 실시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좌측에 시커먼게 TP570상판, 오른쪽 허연사과가 아이북상판…

TP는 왼쪽 힌지가 두동강 나고 배터리(또는 메인보드의 충전회로)가 나가는 바람에 현재 찬밥신세인데,

오랫만에 꺼내서 봤더니 상판에 흠집이 좀 심하더군요.

그래서 검은색하고 클리어 도포… 미라지로갈 계획은 아닌데 광이나기 시작하니까 고광택으로 깎을까 고민중…

아이북상판의 경우에는 오래전에 실수로 물파스를 흘렸는데 휴지로 닦았더니 플라스틱이 하얗게 변형이…

그래서 클리어만 한번 도포해줬습니다.

놋북 세마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청주에서 TP570을 회수해 왔기 때문에 3대… 그중 파워북은 액정보드에 문제가… TP는 충전회로에 문제가… 멀쩡한건 아이북뿐…

파워북은 켜져있는 상태입니다. 허여죽죽한건 화면은 안나오고 백라이트만 들어와깄기 때문에…

맥 사이에 TP가 있기때문에 삼형제라고 부르기는 힘든 상황…

Tp570… 가장크군요… 액정이 Tp570이 13인치, 아이북이 12인치, 파워북이 11인치니까…

그래도 가장 오래같이있던건 싱크패드… 1년반동안 타인의손에 맡기긴 했지만 말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그래도 울베만 없으면 TP570이 가장 얇네요… X20쓸때가 좋았는데…

우분투를 설치는 했지만서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 pc용 이랑 겉보기와는 같은데… 프로세서가 다르니 쫌 문제가 되겠지요. 한글 입/출력은 일단 문제 없네요.

문제는 그게 아니라… 기존 하드 파티션중 앞쪽 9기가영역에 OS9가 있었는데, 그걸 없애고 4.5기가 정도에다가 깔고 나머지 4.5기가에 OS9을 재 설치 하려고 했단 말입니다.

오랫만의 리눅스라 디스크명령어도 가물가물하고… gparted에서는 HFS+가 지원이 안되고…(HFS만되서…)

OSX의 디스크유틸리티나 OS9의 Drive Setup은 파티션을 조금만 건드려도 통째로 날려먹으려고하고…

머리속을 쥐어 뜯어내서 리눅스로 다시부팅… mac-fdisk로 HFS+파티션 확보…

다시 OS9설치시디로 부팅… 안잡힘 ㅡㅡ; Drive Setup에서 마운트해제했다가 다시 마운트시켜도 기존 OSX와 백업 파티션만…

다시 OSX로 부팅.. 디스크유틸리티… 여전히 마운트 안되어 있음 disk0s9으로 잡혀서 안되나보나 했더니 지우기 버튼 활성… 지우기 성공…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OS9설치… 사실 OS9은 거의 안쓰다 시피하지만… 포토샵같은건 OSX보다는 가볍게 돌아가주니까…

설치는 어찌어찌 잘 끝내고… 재부팅…

시동디스크를 못찾는 현상이… 다시 껐다가 켜고, Option키 눌러서 시동디스크 선택모드로가보니 리눅스만 나오더군요…

다시 OS9시디로 부팅…(OSX DVD도 있겠지만 오래걸리니까…) 시동디스크 재 설정…

사용자 삽입 이미지드디어… 세가지가 다 나오는군요…

그런데 이짓을 왜 했는지 모르겠습니다… ㅡㅡ; 리눅스는 굳이 쓸일도 없거늘…

자구 커널패닉이 떠서 아이북 OS새로 설치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음 ㅡㅡ; 자주 지우고 설치하는듯…

몇주전부터 CPU자원을 꽤 많이 쓰는 프로그램을 돌리면 2번중 1번은 커널패닉화면이 뜹니다.

이게 그 유명한 로직보드가 동작불량하는건지 단순 커널패닉인지, 하드가 맛이간건지는 모르겠지만…

일단 다시 설치중입니다.

이거 업데이트를 또 언제하나…

ps. 타이거 웰컴동영상에서 한국어서 뒤에서 두번째라는건 마음에 안듭니다.

확실히… VPC보다는 RDC가 낫구나…

하지만… RDC의 단점은… 또 다른 윈도우PC가 인터넷에 연결되어 잇어야하고… 클라이언트도 인터넷에 연결되어 있어야 한다는것…

인터넷이 아니라더라도 로컬넷으로는 엮여야하는것…

하지만 G3아이북 쓰는 저로서는… VPC는 너무 압박스럽습니다. 뭐… OS9.2.2에서 VPC6쓰면 그나마 낫기는 하지만 귀찮고…

OSX에서 VPC7쓰면… 그야말로 버버버…

사용자 삽입 이미지rdc를 쓰면… 화면 재생속도가 걸리기는 하지만… 뭐, 그럭저럭 쓸만한 속도. 게다가 G3의 압박적인 CPU를 나누어쓰지 않고, PC쪽 자원을 얻어다쓰니…(PC도 P3였으면 이런짓 안했을거지만…)

게다가, PC쪽 XP는 다중접속패치를 해놔서 XP컴퓨터 2대처럼 사용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그러고보니 VPC에 XP깔아놓고 rdc로 VPC에 깔린 XP로 접속하는게 속도가 더 잘나온다는 결과를 어디서 본것 같기도 한데… 사실인지는 검증 못했음.

맥에서는 여기 레이아웃이 깨지는군요.

그간 아이북은 안꺼내서 불여우나 사파리에서는 어찌되는지 몰랐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좌측이 불여우, 오른쪽이 사파리…

음 ㅡㅡ; 수정해야 겠군요. 어걸 어찌 수정해야하나… 귀찮음…  

추가 : 08:18PM, 레이아웃 수정… 그냥 구글광고하나 삽입… 손본김에 약간 변경된 사항도 있지만…
그리고 css수정으로 사파리, 불여우에서 표현되는 여백도 수정

우분투 설치 포기… OS9 복원중…

다시는 PPC맥에 리눅스 까나봐라 ㅡㅡ;

fdisk만졌다가 피본 경우 여러번 겪었기 때문에 여기서 원상복귀 시키고는 싶지만…

디스크 테이블이 깨졌는지 디스크유틸리티나 fdisk(OSX에서)에서 디스크가 이상하게 인식을…

젠장…

다시 리눅스CD로 부팅해서 fdisk작업으로 마무리 짓고 다시 OS9설치를 해야할듯…

파티션으로 고생한건 OS/2의 LVM으로 몇개 만진후 파티션조정이 불가능해서 레뎃리눅스6CD의 fdisk로 간신히 고친이후 오랫만…

그 이후…

타이거 DVD로 부팅해서 디스크유틸리티… 로… 빈공간 파티션을 만들려고 했지만, 파티션 작업후에 진행하려고 하니까 나머지 멀쩡한 파티션도 지우려고 하는군요. 우… 귀찮다… 왜 이렇게 만든거냐 애플…
사용자 삽입 이미지그래도 마음에 드는건 디스크 통째로 이미지뜨고 통째로 복원이 가능한것… OS9을 미리 dmg로 떠놨기 망정이지… 이걸또 설치하고 앉아있으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