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 보관함: 맥북

헉… 내 맥북은 뇌사가 아니었어????????

작년 늦 여름쯤에 기존에 쓰던 구형 맥북(MB061/KH)이 작동을 안하는 바람에 지금의 맥북 프로 15인치로 오게 되었습니다만…

지난번에 아예 로직보드를 들어내서 먼지 털어내고 전기를 넣었을때 한번 동작한적이 있었습니다. 

그렇긴 해도 역시나 키보드건 트랙패드건 작동도 안하고… 강제로 끈 이후로 작동을 또 안함…

게다가, 당시에는 하드디스크도 완전히 비워놓은 상태로 부팅도 안되고, 부팅 디스크를 찾는 물음표 폴더만이 화면에 떳었지요.

그때도 뭐 그렇구나… 잠깐 로직보드가 정신을 차렸구나 생각하고 지나쳤습니다.

그러다가, 오늘 오후쯤에 두통으로 정신이 혼미한 가운데…

로직보드에 있는 스위치에 손을 댈까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퇴근하고 두통약 먹고 한시간쯤 뒤에 개복 개시…

허걱… 살아있어????? 상판을 끼워놓은채로 시동을해도 키보드와 트랙패드는 역시 불통…

아마도 범인은 이것.
작년 초쯤에 한번 분해한적이 있었을때 이 케이블을 잘못 집어 넣었나 짐작해 봅니다. 그러다 어찌어찌 버티다가, 작년 후반기쯤에 끊어져 버린듯…

위 사진에서 오른쪽 말고 사진 중간쯤에 보이는 접힌곳이 문제가 되지 않았나 짐작해 봅니다. 그런데… 저긴 원래 접혀 있는곳인디…

키보드는 의심도 안해보고 전원이 안들어 온다고, 로직보드를 의심했던 겁니다. ㅡㅡ;
그런데 의심되는곳은 한 곳 더. 작년에 고장날때 잠자기에서 깨어나지를 못한채로 고장났습니다. 뚜껑을 열었는데 잠자기에서 깨지 않았다???

설마???? 마그네틱 렛치도 맛이 간건가???????
그런데 테스트하니 정상…

외부 키보드 마우스 끼우고 강제로 쑈트 시켜서 켜니 정상 작동 다 하는군요. 

하도 그상태로 오래 방치해서 키보드도 노리끼리 해졌는데…

이베이에서 키보드를 공수해야 겠네요. 어차피 국내에서 구하는게 더 비쌀듯… ㅡㅡ; 

결론은 뇌사가 아니라 반신불수 였군요… ㅡㅡ; 

당시에는 몰랐는데 지금보니 저 LCD가 왜 욕을 먹었는지 알거 같은 색감이네요.

쓰던 당시에도 불평했지만… (부트캠프로 윈도우쓰면 회색에서 더 두드러졌지요.) 

한밤중의 맥북 분해질

불과 10분전까지 맥북 분해 조립하고 있었습니다.

구형이라 그런지 나사가 왜이리 많아!!!

먼지좀 떨궈주고…

악명 높은 떡칠 써멀그리스 닦아내고 다시 발라주었습니다만…

소음은 그대로…

주말에 다시 뜯어서 팬까지 분해해서 오일링을 해야하나 고민중입니다.

(그래도… 평균 3도는 떨어졌군요…)

내일도 출근해야 하는데 이게 무슨짓인지…

ps. 다행히 나사는 안 남았습니다.

백과 흑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인 기종인 맥북, 서브기종으로 쓰고있는 Thinkpad X21

X21은 이번에 다시 리눅스로 세팅을 끝냈습니다. 여러가지 써먹을게 있어서…

그러나… 너무 욕심을 부려서, Gnome에다가 global메뉴를 올리고, awn까지 올려서 버버버벅…

(기존에 쓰고 있던 환경인 맥에 비슷하게 만들다 보니까…)

그래도 뭐 못쓸정도는 아닌…(그래도 전에 쓰던 아이북 G3 600보다 느려요~ 메모리가 딸려서…)

하드가 20기가 4200rpm이라 느린감이 있는듯…

사진에는 안나왔지만 pmp역할을 잘 하고 있는 고진샤 SA1F00W모델도 있군요.

여기있는 하드를 TP로 옮기고, SA군에는 CF2IDE를 심을까도 생각중… 20기가 하드 소음을 무시 못하겠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는 X21의 리눅스 스샷이고 아래는 OSX의 스샷입니다.

그런데… 지금 TP용도상 120기가는 너무 지나친데 ㅡㅡ; 중고로 하나 사야하나…

가끔 프로그램좀 짜고, 위 화면처럼 머드서버에 접속해서 벌레도 잡고… 아무튼 뭐 없어보이기는 하지만 그런용도…(그러고보니 이클립스를 독으로 아직 안 옮겼군요.)

램업도 해야하고 화면도 누리끼리해서 CCFL도 바꾸어 줘야 할거 같고… 배터리도 윈도우에서는 그나마 1시간정도 버티지만 리눅스에서는 20-30분정도밖에 못 버티니 배터리도…

아무튼, 모든것은 먼 나중에나… 지금 쓰고 있는거에 만족해야지요.

ps. 맥북 하드를 지난주말에 바꾸었습니다. 시간 아낄려고 달리는 고속버스 안에서 하드디스크 교체 작업을…

MB061모델이라 하드가 80기가였는데 이번에 160기가로 두대 뻥튀기…

그런데… 80기가하드가 Sata라 TP에는 들어가지 않으니 외장하드로 사용중입지요.

지금 쓰는 맥북에서… 영… 껄끄러운점은…

코코넛 배터리로 배터리상태를 봤을때…

맥의 나이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124달??? 공장에서 10년이나 묵었다는 이야기???

로 나온다는 점이 영 껄끄럽습니다. 뭐, 워런티야 구입하고 시리얼조회해서 많이 남은거 확인했었으니까 그쪽은 신경이 안쓰입니다만…(설마… 나중에 애플케어살때 문제되지는 않겠지…)

124달… 10년전에 맥북이 있기는 있었나? 그보다… 인텔맥이…

지금 장롱속에서 잠자는 파워북1400cs하고 맞먹는 나이 ㅡㅡ;

아아… 패러럴 적응 힘들군요…

부트캠프 파티션으로 패러럴을 돌리다가 램 업을 하면서 부트캠프 파티션을 지워버리고,

패러럴 하드이미지로 돌렸었는데…

아무래도 부트캠프의 퍼포먼스가 생각이 나서, 나서 부트캠프 설정을 했습니다.

20G로 설정하려다가 맥 파티션의 단편화 문제로 15기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나 네이티브는 속도가 날라다니는군요. 전처럼 필요할때만 패러럴로 부트캠프 파티션 불러서 써야지…

풀스크린 모드로 쓰니까 약간 스크롤이 버벅거리는데, 코히어런스모드는 그나마 좀 낫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영문 윈도우XP 서비스팩3(서팩3이 영문판밖에 없으니까…)… 이거 깔고나서 사운드 드라이버쪽에 약간 문제가 발생했지만 픽스팩으로 해결…

Fn키로 페이지 업, 다운, 홈, 엔드키 안 먹는것은 autohotkey로 윈도우키 조합으로…

다 이럭저럭 하면서 쓰는거지요.

이제 남은건… 메모리를 한계치인 4기가까지 올리는것만 남았네요.

맥을 위해서라도 ㅡㅡ;

맥북 램업~ 와~

오늘 맥북 램을 업했습니다~

기본 512M 두개에서 512M+2G 해서 2.5G~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행히 불량이 아닌지 부팅은 제대로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인식도 2.5G로 제대로 인식을~

사용자 삽입 이미지512메가와 2기가라니 왠지 불균형이지만… 돈은 없고… 나중에 4기가 풀로 채워야지요.

나사풀때 나사가 별모양이로 들어서 톡스드라이버도 준비했는데, 십자나사라서 김샙니다. ㅡㅡ;

맥북 영접…

어제 A#에 가서 구매해 왔습니다.

물론 애플 온라인 스토어에서 구입하면 학생할인으로 10만원 더 할인받을수 있지만…

저희 부모님의 온라인 불신의 영향으로… 할인 못받아도 확실한 물건 받아와라….

원래 MB062KH/B모델이 목표였습니다만, 가격문제로 MB061KH/B모델로 구입했습니다.

CPU는 안 아쉽지만, 하드와 슈퍼멀티드라이브는 조금 아쉽더군요…

슈퍼멀티는 지금쓰는거 가져다 쓰고, 하드는 외장으로 쓸거라 생각하니 뭐 그렇게 아쉬운 생각도 안드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래 개봉 사진부터 올렸으면 좋으련만… 이미 A#에서 물건 확인하느라 개봉하고… 집에와서 세팅일부를 마친상태인지라… 그냥 이 사진만…

하드는 76G(80G하드인데 계산의 차이…)중 10G를 윈도우XP로 잡아 놨습니다.

부트캠프로 윈도우를 쓸때 나중에 깨달은점은…

뉴맥북 키보드(커맨드키에 사과마크 없는거…)는 Fn키 조합으로 페이지 업, 페이지 다운, 홈, 엔드키가 없습니다.

예전에는 Input Remapper로 설정했다지만, 지금꺼는 Input Remapper에서 Fn키를 인식조차 못하고 있네요.

그런데… 이게 페러럴즈에서는 위 키들이 다 잘 동작하네요…

그런데 페러럴즈는 트라이얼버전인지라… 정말 아쉬울때만 윈도우 써야할듯… 어차피 외장 키보드 있으니까 뭐…